강릉으로 오세요~

연곡펜션





저기 핸드폰같이 느껴지는 번호는... 내 번호 ㅜㅜㅋㅋ
내 번호는 이제 공공재임.

빼박 공공재 및 번호변경 절대불가... ㅋㅋㅋㅋㅋㅋ ㅜㅜ


주문진과 강릉사이에 있습니다.
바다까지 3키로! 함 여름태양아래 행군차타고 함 돌아다녀보셔야죵 ㅋㅋㅋ

오후 10시 이후부터 오전7시까진 애들이랑 주인은 자야하니 그때만 피해 연락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펜션문의는 카카오톡 eberuse // 라인 dahyel // 전화번호 01027323630
으로 문의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구비물품: 수건.바디샤워.샴푸.비누.치약.순간온수기.미니냉장고.전자렌지.수저.밥국그릇.접시.냄비.후라이팬.쿡탑.미니 건조대.뒤집게.가위.bbq시설.베게.이불.파리채.슬리퍼.고속무선인터넷.에어컨.난방장치. 티비추가(지상파만 나와요)

방종류: 더블침대방 or 온돌방.(온돌방에는 쇼파베드있습니다)

휴게실 따로 있음. 휴게실엔 밥솥.다리미.다리미판.세탁기및 세제 구비.정수기.제빙기(여름성수기 한정가동)



온돌방의 전경입니다




침대방입니다.



휴게실입니다~

각방마다 화장실 따로 있어요.






이런 정경입니다.







혁서가 제대로 걷는다 秋虎.혁준이 & eve.혁서




혁준이는 기지않고 앉아있다가 바로 걷고 기었다...

혁서는 정석포즈로 기다가 물건잡고 걷다가 스스로 걸었다.




저번의 궁디샷부터 해서 걸어다니기까지 단계별 정석을 밟은 권혁서씨(1)...
굴러다닐수 있는 모든 바구니를 다 끌고 다녔는데.. 위의 사진에서 보이는 빨래 바구니를 매우 더 애정하셨다... 굳이 저거 찾아 기어다니다가 저거 만나면 저렇게 끌고 다님. ㅋ





두손으로 밀고 다니다가..  언제부터는 저렇게 잡상인모드가 되어 한손엔 나팔을 쥐고 불면서.. 한손엔 바구니를 끌고 다님.... ㅋㅋㅋㅋ
신랑과 나는 저 모습을 보며 또 잡상인 모드라며 웃었다. ㅋㅋㅋㅋ





그러다가 이십오님께서 김을 보내주신 다음부터는... 저렇게 서서 김박스를 들고선 다니기도 했다. 저게 무게가 적당했나;;;;;





그러곤 갑자기 저저번주 목요일부터 저리 도움안받고 걸어다니기 시작했다. 처음엔 서너발자국을 걷더니.. 하루하루 걸어다니는 발자국이 폭팔적으로 늘어나더니.. 이젠 거의 걸어다닌다.

걸어다니는거 보면 신기하기도 하고... 이제 제대로 컷구나 싶기도 하고.. 느낌이 감개무량하다.

앞으로도 떼야될것도 많고.. 교육시켜야될것도 많지만.. 걷는다는건 참 ... 의미가 더 큰것 같다.





머리를 카키그린으로 염색했다. 나의 생활




탈색한 머리가 이젠 좀 지겹고...
그리고 날도 쨍쨍하겠다...

그래서 미샤에서 이걸 구입해봤다.




원래는 애쉬그레이 2개랑 스모키블루+카키그린 섞어서 풀 염색하려고 했는데... 신랑이 그러면 똥색이 된다해서

일단 카키그린 1개만 단독으로 염색을 먼저 해봤다.







결과는 저렇게 됨.

음... 그린색이 날듯말듯하게 되는데 그런게 좀 신비스럽게 됨.

근데 양이 적다. 뭐.. 25미리가 얼마나 많겠냐마는.. 저정도 머리카락의 길이를 풀콧하려면 4개는 있어야될듯...

머리감는데 색이 줄줄나와서 매우 아깝다.


지금 다음 대기가 애쉬그레이 2개+ 스모키 블루.. 다 섞으면 무슨 색이 나올까 매우 궁금~

근데 그린색 빠지니까 아까움 ㅎㅎㅎ

나중에 카키그린으로 풀콧을 해봐야겠다. 다른색은 많지만 ... 딱히..  정하고프면 보라색 3개에 체리레드 1개 섞어서 하는 정도..??

나의 성욕은?? 여러가지후기

http://kr.vonvon.me/quiz/430

테스트 주소! ㅋㅋ



본명으로 했을때.. 성욕 0프로 ㅎㅎㅎ



닉네임으로 했을때 ...

해탈!!!!! ㅎㅎㅎ

해탈의 경지라... 아이 둘 낳았으면 되었지 뭐 ㅋㅋ

질투심한 혁서.. ㅡㅡ 秋虎.혁준이 & eve.혁서



질투하면 한 성깔하는 혁서입니다.

둘째는 성깔 기본탑재인듯요..

혁준이랑 비비고 물고빨고 놀고 있으면 혁서가... 저어어어 멀리서 혼자놀고 있다가 뛰어오듯 굴러옵니다. ㅜㅜ

그리고는 혁준이를 그 작은 손으로 찰지게 찰싹찰싹 앤드 머리 쥐뜯고... 형아가 착해서 그냥 아야아야하면서 맞아줍니다. ㅜㅜ 그러면 저랑 신랑이 혁서를 혼냅니다.

그럼 입이 삐죽삐죽.. ㅡㅡ;;; 어쩌라고.. 너는 형아가 어린이집가면 늘 붙어있자나.. 그러면 눈에선 억울함이 한가득.. 입은 댓발..


이제 타겟이 엄마한테 옵니다.

쭈쭈 먹으면서 깨물기는 기본.. 손을 휘둘러 때리는것도 기본.. 내가 혼내면 못들은척.. ㅜㅜ

가끔 티비보면서 혁준이랑 서가 따로 놀고 있으면 잠시 해방감 느낍니다...만.. 준이가 서가 옆에 없는걸 보고 달려와
제 품에 안깁니다. 그러면 서도 달려옵니다..

이제 엄마를 가운데 놓고 서로 지꺼라고 날 이리저리 흔들고 땡기고 밀고.. ㅜㅜ


하아하아.. 서로 뽀뽀해대는건 기본이죠. 지한테 오라고 막 그래서 둘다 안아주면 둘다! 삐집니다... ㅜㅜ 왜.. 둘다 안기고 싶어했으면서!!! 엄마는 하나인데...

하아... 언제까지 갈까요.. 제몸을 다시 사수하는 날이..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