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서에게 가발을 씌워봤다 秋虎.혁준이 & eve.혁서



혁서에게 앞머리 가발을 씌워줘봤다..

응.....???!?!?!?





애기 인상이 확달라져 보이네..
이래서 사람은 기승전 머릿발인것 같다.



33갤23잉// 1028일의 고집만 남은 혁준이 秋虎.혁준이 & eve.혁서

슬슬 마의 36갤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준이입니다.
어린이집에서 잘해주는지.. 아님 그냥 고집이 생긴건지.. 요새 들어 자기전 고집이 엄청 늘었습니다.


그 고집이 뭔고하니..


다름아닌 간단한 물 마시기 소동입니다.

준이가 자기전에 물 엄청...이래봤자 뭐 200미리 한컵정도인데 아직 5평집이다 보니 누워서 발 끝엔 쇼파가 있습니다. 그 쇼파 위에 물컵을 올려두고 준이가 먹고싶음 가서 먹고 눕고 하는게 일상이었죠


근데 갑자기 이번주 월욜부터였나...

물물~~ 이러는데 어두우니까 우리는 핸드폰 빛 비춰주고 물 먹어~ 이러는데 그냥 안가고 앉이서 컵만 가리키는거 아닙니까.. 니가 가서 먹어~ 이랬는데 그때부터 울고불고 뒤집어지고.. 뭐....뭔가요 이 상황은..

우리가 지금 물 안먹으면 핸드폰 불 끈다 그래도 컵을 지 입 밑으로 갖다달라고 ㅈㄹㅈㄹ 하며 발광하며 우는데 일단 안먹으니 소등합니다.

그런 다시 물물~~~ ㅡㅡ;;;;; 어쩌라고...가 아니라 답은 알고 있죠.

1. 물 갖다 입밑에 바쳐서 준님 먹으시옵소서

2. 그래조 니가 가서 먹어!!


이 둘중에 하나죠.

우린 자립성을 원하는 부모라 2번 선택.
하지만 준이는 1번을 원하죠.


그럼 결과는???

당연히 울고불고 떼쓰기가 시전됩니다.

몇번의 고성과 윽박지름이 지나면 준이가 먹고 다시 컵 내려두고 자는데
오늘은 컵도 지가 갖다놓기 싫답니다. 헐.. ㅡㅡ 광주 갔을때 동생이 몇번 먹여줬는데 그 때문인가 싶습니다.

다시 컵 갖다놔& 준이의 울부짖음... 정말 신랑과 저랑 정줄이 끊어질것 같습니다... 신랑의 정줄이 끊어져 신랑이 준이를 대문밖 세워두기 시전합니다.

몇분후 델고왔는데도 컵을 저보고 갖다 놓으라고 울고불고... 다시 대문밖으로 준이를 내보냅니다. 그러니 말 듣네요.(고집을 꺽은거죠)


참... 어찌해야할지 모르겠네요.
내일도 그러면.... 어찌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하아.. 머리아파요.

전화번호에 대한 고찰..

http://gaehyee.egloos.com/m/1449612


개희님의 글 마지막 문단에 있던 전화번호에 대해서 썰을 풀겠습니다.( 포스팅할꺼는 지금 차고 넘치는데 이게 더 훙미로워 보임여)


전 80년대 초반 생인데 제가 국민학교때쯤 해서 전화번호가 지금처럼 바뀌었습니다. 제가 기억하고 있을땐 전화번호의 지역번호가 4자리였어요.

xxxx-xx-xxxx 였었죠.

근데 아예 번호가 갈이된게 아니라 원래 4자리가 3자리로 변하고 지역번호의 끝번호가 중간번호 앞자리가 되면서 3자리로 되고 뒤에 네자리는 변동없음..으로 된거라 아예 변한건 아니였어요.

전화번호 맨 앞 3자리는 큰 지역권으로 원래 내정이 되어있었고 지금 중간 첫자리가 세세한 동 번호입니다.

다시한번 번호를 물러오자면

xxx(서울02. 경기도 031. 등등 번호)x(무슨무슨 읍면동 번호) - xx(세세하게 읍면동안의 리번호나 번지번호) - xxxx(개인식별번호)

그래서 대도시는 동만바뀌어도 번호를 바꿔야했죠. 지금도 거의 그럴듯요. 제주도는 읍면동이 바뀌어도 거의 같은 권역으로 인식해서인지 전번이 안바뀌던 상황이더라구요. 일단 뭐 짧은 지식을 적습니다.

자던 둘째가 깨서 안아줘야되서 이만 슝..

역밸에 맞는진 모르겠지만.. 일단 밸리 투척합니다.

3월 26일날 새벽에 꾼 꿈과 주말동안의 일정 秋虎.혁준이 & eve.혁서




※이건 육아로 가야될지 일상으로 가야될지 고민하다가 일상으로 가는데... 육아로 옮길수도 있지만 거의 90프로의 확률로 안 옮길것 같음...



3월25일날 우리가족은 강릉에서 전라도 광주까지 가는 여행을 했다.
갔는 길은 동해대로를 따라 포항까지 갔다가 포항에서 대구쪽으로 올라갔다가 광주로가는 여정인데... 음... 어디더러 평해였던가 거기 지나서는 대로가 아니라 신호등있는 구간이라 좀 불편했다만... 뭐 무리없이 갔지만 휴게소의 부재로 신랑이 매우 괴로워했다.

신랑이 이쁘게 입구가라 해서 신렁이 최근에 사준 바지치마랑 5센티 반통굽 구두를 신고 갔다.

광주에 가서 둘째 한나를 낳은 친동생을 만나고 같이 이야기하고 1박을 하고.. 일요일날 강제교회참석한후 무등산근처 밥집거리에서 한정식을 먹고 출발했다.


일요일날 새벽에 꾼꿈이 강렬했는데..

내가 음식을 먹으려 보니 굵빵한 파리애벌레가 나오는게 아닌가... 기분이 확 잡쳐서 음식을 다시 시키고 새로나온 음식을 먹으려 했는데.. 왠 커다란 파리 두마리가 내 주위룰 안떠나고 귀찮게 하는게 아닌가.... 그래서 꿈속에서 파리를 치워보려고 손을 휘저었는데.... 딱하는 소리와 함께 잠이 깼는데 내가 실제로 손을 휘저었던거.... (...)

 손이 벽에 부딪혀서 아픈 그런 상황.


그래서 오늘 좀 조심해야겠다.. 라고 생각했었는데... 오랫만에 구두를 신었더니 발이 무지 아프고 무릎도 시리고 발목도 아프고 등등 좀 불편했다. 게다가 메리제인 스트랩 신발이라 벗고신기도 불편햐..

결국.... 꿈은 어디 안간다고 집에 거의 다온 시점인  평창휴게소에서 일울 쳤다

준이가 응가를 마침 싸버려서 저녁이고 추우니 화장실엔 못가고 수유실 갔더니 왠일로 애기 기저귀갈러& 수유하려고 한 팀이 서너팀 있는게 아닌가... 신랑은 사람많은김에 응가 냄새  풍기몀 안되니 차에서 갈자... 라고 했고 운전자석에서 갈고 바지 올리려고 준이 세우고 옷 올리고 뒤로 보내려니 발에 기저귀가 걸거치는... 그래서 조금 여며야지 했는데 내가 숙이는데 준인 장난 친다고 같이 숙이다가 미끌해서 땅바닥에 굴렀다 ..


혁서도 울고불고.. 준이도 울고불고..

나랑 신랑은 매우 피곤하고..
준이 얼굴을 집에와서 보니 눈옆에 피멍이 들었다 ㅜㅜ 다음부턴 조심하자는 의미로 포스팅을 한다.


준이는 잘 잔다. 하지만 많이 속상하고 힘이 없다. 차에서 오는 길에 잘것 같애서 자면 안되니까 메모장에 썼는걸 옮긴다.


애들 둘은 잘 자고 있다. 둘다 너무 힘들었을것이다. 어른도 힘든데.. 애들은 얼마나 힘들었을까.


동생이랑 이야기했다. 니 둘째도 어느정도 크고 혁서도 어느정도 클때까진 우린 이제 못보는거라고. 너무나도 슬프다. 왜 우리 자매는 이리도 먼 거리에서 살고 서로 얼굴 보는게 이리도 힘들까. 이전에 같이 서울에서 4년 살때.. 실은 내가 사랑의 도피.. 비스므리하게 살아서 거의 1년반은 따로 살고.. 같은 학교를 나와도 거의 따로 살다시피하고.. 중학교 고등학교때도 뭐 한집에서만 살았지 거의 교류가 없었다. 우리 자매는 돌림자를 써도 왜이리 떨어져 살아야할까. 동생이 또 보고싶다.






맨발로 걷는 꿈을 꾸었다. 나의 꿈




어떤 아줌마랑 관광지로 가고 있었다.
계단이 둥그런 검은 돌로 장식된 길을 올라가고 그 길끝에는 검은돌로 지어진 이쁜 카페같은 그런 곳으로 갔었다. 근데 같이 가던 아줌마는 나에게 너무 힘들다 어쩌다 불평불만... 근데 다른 사람들은 다 신발을 신고 가는데 나만 맨발이었다. 하지만 발이 아프거나 그러진 않았다. 돌이 매끈매끈했고 쓰레기가 하나도 없는 곳이었다.


검은돌로 지어진 카페는 중간지점에서 지붕이 원뿔모양으로 앉는 곳이 있었고 사람들이 이쁘게 지어졌다며 재잘재잘 말하며 소라고동처럼 올라가는 그 곳에 앉아있거나 매달려 있는 그네에 앉거나 아님 서 있었는데 내가 다가가려고 하자 다들 너 맨발이자나..하며 까르르륵 웃어댔다.

나는 그냥 그 사람들을 부럽게 쳐다보다 다시 길을 내려갔고 같이 왔던 아줌마는 나는 여기 있을테니 너 혼자 내려가...라고 했다.

나는 내려가면서(아마 울었던것 같다) 계단난간에 보니 동전이 붙어있었고 나는 그 동전이라도 모아서 신발을 사려고 동전을 열심히 모았다.

계단을 내려오고 일반 거리에 나왔는데 마침 여자중학교 앞. 그리고 하교시간.. 애들이 지나가면서 맨발로 다니는 사람이 있어~ 하며 막 쳐다보고 가고 나는 신발가게를 찾으려고 발에 이스팔트 조각이 묻어도 돌아다녀 찾았지만 안보이고 동전은 어디로 갔는지 다 사라지고.. 그냥 내 앞에는 삼거리와 버스들 그리고 나를 지나쳐가는 모르는 사람들만 잇고 나는 그먕 멍하미 처다볼수밖에 없는 상황의 꿈을 꾸었다.


매우매우 슬프고 마음이 힘들었던 꿈이다.

참... 뭐가 제대로 안될듯한 앞날을 암시하는 안좋은 꿈이다 ㅠㅠ

1 2 3 4 5 6 7 8 9 10 다음